지난 연말 휴식겸 해서 여자친구와 고향에 다녀왔다. 오랜만에 간김에 여기저기 돌아다녔는데 나름 짧은 여행 계획을 세우면서 막국수 먹을만한데 없을까 찾아보다, 현지인의 추천을 받고 양양에 있는 송월 메밀 막국수에 다녀왔다. 사실 손두부를 먹기 위해 일정에 넣어놨던 집인데 막국수도 괜찮다고해서 이곳으로 결정하였다.






위치는 양양 쏠비치 호텔리조트 근처에 위치하고 있으나 꽤 안쪽으로 들어가야해서 차가 없다면 왔다갔다 하기 약간 애매한 위치이다.

식당 앞으로 주차할 공간이 꽤 되니 차를 이용하시는게 편하다.



시골집 같은 식당 외관.  카카오네비가 약간 이상하게 안내하긴 했으나 무리없이 찾을 수 있었다.

.

.

.



길냥이가 '화요일은 쉽니다.'를 보고있다. 화요일은 휴무인가보다.

영업 시간은 주중 오전 9시 30분~오후4시까지, 주말에는  오후 7시까지 영업한다.

여기 문으로 들어가려고 하다가 안쪽을 살펴보니 여기가 아닌것 같아 옆으로 조금 돌아가 보기로한다.

.

.

.



옆으로 조금 돌아가 비닐막을 살짝 걷으면 식당 안으로 들어갈 수 있다.

아직도 의문인게 여기가 정문이 맞는가?..

.

.

.



아무튼 들어오면 이런 느낌이다. 옛날집을 개조한듯한 느낌의 실내이다. 뭔가 식당 같기도 아니기도 하다.

직원분의 안내를 받고 조금더 안쪽으로 들어갔다.

.

.

.



가정집같은 실내. 삶은 옥수수, 말린 감 등 여러가지 먹을것도 팔고 있다.

.

.

.



가장 안쪽인듯한 방으로 안내를 받았다. 주인 가족인것으로 추정되는 사진들도 걸려있고 시골집에 있을 법한 담금주(!?) 효소(!?)들로 보이는 통들이 늘어져있다. 뭔가 따듯한 느낌이지만 난방을 안하는지 약간 으슬으슬했다. 한 팀이 먼저 식사중이였는데 메밀 막국수는 안시키고 수육이랑 손두부 문어 등만 시켜서 먹는것 처럼 보였다.

.

.

.



메뉴는 이렇다. 메밀막국수 두종류와, 우리가 원래 타겟으로 잡았던 순모두부, 그리고 강추받은 수육과 문어 등등이 있다. 가격은 그렇게 나쁘지 않은 수준인것같다. 이중에 우리는 물메밀국수 두개와 순모두부 하나를 시켰다. 실은 수육을 정말 엄청 추천 받았는데 둘이서 국수와 두부랑 수육까지 먹기에는 양이 너무많았기에 수육은 다음에 온다면 먹어보기로 했다 (돼지 냄새도 안나고 야들야들한게 맛나다고 하더라).

.

.

.



얼마 지나지 않아 모두부가 나왔다 1인분 (만원)에 두부 세덩이가 나온다. 매일매일 새로만든 두부를 올린다고 하고 특이한게 그냥 간장을 제공하지 않고 양념간장에 부추가 버무려진 친구를 같이주는데 두부에 올려 먹으면 된다. 공장에서 만든 두부가 아니라서 그런지 거친 식감이 살아있다. 콩비린맛도 전혀없고 적당히 짭잘한게 그냥먹어도 고소한게 맛있다. 나는 일전에 포장해온걸 먹어본 기억이 있는데, 역시 음식은 식당에서 바로나온걸 먹어야 제맛이다. 양념 부추를 올려먹어도 맛있고 김치랑 같이 먹어도 맛있다. 특히 김치가 깔끔한게 두부와 참 잘어울린다.


막국수가 나오기전에 찬으로 나온 동치미를 먹어봤는데. 깔끔한게 맛이 좋다, 충분히 숙성시키지 않은 동치미는 한입 물었을때 약간 거부감이 드는데 이집은 적당히 숙성시킨 동치미를 사용하는듯하다. 우리 둘다 무김치를 한입 하고 아무말 없이 끄덕끄덕했다. 막국수가 기대되는 맛 이랄까?

.

.

.



드디어 나온 물메밀국수. 심플 그 자체이다. 김가루가 약간 거슬리긴 하지만 메밀면과 육수맛에 집중 할 수 있는 그런 조합이다. 면을 완전히 풀기 전에 국물을 먼저 한입했다. 맛있다! 속초 엑스포에있는 소야 삼교리 막국수의 육수가 점점 제품맛같이 변하는것에 대비해서 자극적이지도 않고 적당히 심심한게 육수 퀄리티가 썩 괜찮다. 

.

.

.



면의 상태도 나쁘지 않다. 까끌까끌한 메밀면 표면을 느낄 수 있을정도로 메밀이 들어간 것 같고. 면 삶기도 딱 적당하며 육수와의 조화도 좋다. 역시 겨울에 먹어서 그런지 메밀향도 더 많이 나는것 같은(?) 기분이다. 두부를 먹으러 오려고 했던 식당이기 때문에 막국수는 크게 기대안했는데 아주 맛있게 먹었다. 특히 국물이 맘에들어 한방울도 안남기고 다먹을 정도였다.


종업원들이 매우 불친절하다는 글이 많았는데. 우리는 딱히 느끼지 못했다. 케바케인듯 : )

아주 잘 먹고 나왔다! 재방문 의사는 "YES"











하와이. 그, 멋진 날에.

~ 2018년 여행의 기록. 5박7일 오아후 자유여행 ~



오아후 자유여행글을 찾아보아도 하와이는 신혼여행이나 패키지 여행으로 많이가서 그런지 썩 마음에 드는 정보를 찾기가 어려웠었다. 

그래서 나름 공유 차원에서 이번 여행을 준비하면서 정리했던 여행 루트들을 소개해드리려고 한다.

우리는 5박 7일 일정으로 다녀왔고 렌트카는 3일간 이용했다.



DAY 1: 와이키키 해변 탐색 및 휴식

첫날은 호놀룰루 공항에 오전에 도착하는 일정이였기 때문에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동선을 만들었다. 우선 호텔로 이동해서 짐을 보관해 놓고 (하와이의 호텔들은 대부분 체크인시간이 2~3시 사이고 일찍간다고해도 바로 방으로 들어갈 수 없다) 인터네셔널 마켓플레이스에서 점심식사를 하고 와이키키 해변을 천천히 둘러보기로 했다.







DAY 2: 본격적인 여행의 시작. 오아후 동부 드라이브

둘쨋날 부터는 렌트카를 이용해 본격적으로 오아후 동부를 둘러보는 일정으로 구성하였다. 아침에 차를 받고 라나이 전망대로 이동해 본격적인 여행이 시작되고 샌디비치, 와이마날로비치, 시크릿 비치, 쿠알로아 리저널 공원, 누아누 팔리 전망대와 다운타운까지 오아후 동부 전체를 훑는 루트이다. 처음계획은 시크릿 비치도 방문하려고 계획했었는데 아침에 렌트카를 빌리는 과정에서 약간 트러블이 있어서 시간이 지체되 생략하고 바로 쿠알로아렌치로 이동하였다. 




DAY 3: 물놀이



본격적인(?) 물놀이가 시작되는 3일차에는 아침에는 진주만의  USS 에리조나 메모리얼 관람 후  파이브 가이즈 (Five guys)에서 점심 식사 후  오아후 서부에 위치한 워터파크인 웬와일드 하와이로 움직여 하루 종일 물놀이를 하기로 했다. 처음 계획으로는 코올리나 비치공원에서 석양을 보고 다시 와이키키로 복귀하려고 했으나 실제 여행중에는 퇴근시간에 막히는 길과 저녁을 먹기로한 나코스피어 38 (Nico's pier 38)가 웨이팅이 길다고하다는걸 감안해서 웬와일드 하와이에서 일정을 마무리하고 와이키키로 움직였다.


DAY 4: 노스쇼어와 새우트럭

렌트카를 이용하는 마지막날에는 아침일찍 일어나 하나우마베이로 이동해 스노쿨링을 즐기고 Rainbow drive-in으로 이동해 점심식사를 마친뒤 돌 플랜테이션을 지나 오아후섬의 북쪽을 쭈욱 돌고 렌트카를 반납하고 마무리했다. 시간을 꽤 넉넉하게 잡았다고 생각했는데 돌 플랜테이션에서 관람 기차를 타려고 한다면 조금더 여유롭게 잡으시는걸 추천 드린다. 생각지도 못하게 한시간 이상을 소모했고 엎친데 덮친격으로 노스쇼어를 지나가는길에 길이 매우 막혀서 하마터면 렌트카 반납 시간인 오후 7시를 넘겨버릴뻔 했다. 오아후 섬이 생각보다 크기도하고 차가 밀리는 구간이 꽤 있어서 섬의 북쪽을 여행할 계획이면 조금더 여유룹게 일정을 만드는게 좋은것 같다!


DAY 5: 다이아몬드 헤드 트레킹 및 쇼핑

렌트카를 반납하고 버스를 이용해 여행을 진행하는 마지막 날은 오전에는 다이아몬드 헤드 트레킹을 하고 와이키키의 울프강 스테이크하우스에서 점심 식사를 하고 와이켈레 아울렛으로 이동해 쇼핑을하는 일정으로 잡았다. 와이키키에서 와이켈레 아울렛까지는 버스로 한시간 이상 소요되어서 다음에 가게된다면 셔틀을 예약한다거나 렌트카를 이용할때 들릴것 같다..ㅋㅋ 생각보다 체력소모가 컷다! 하와이 여행의 마지막 일정은 알라모아나 센터로 잡았고 여기서 저녁으로 포케를 먹은 뒤 근처 월마트로 이동해 지인들에게 나누어줄 선물 등을 구매 하기로 했다.


여기까지가 오아후 5박 7일 여행을 준비하면서 작성했던 여행계획이다. 처음 계획했던것을 100%는 소화하지 못했지만 그래도 한두개 일정 뺀걸 감안하면 약 90%이상은 계획처럼 움직였던것 같다. 우리는 방문하고자 하는 곳에대한 리스트를 쭈욱 만들고 점심 저녁먹을곳까지 전부 미리 찾아보고 여행계획을 세우는 스타일이다. 그래도 각 장소에서 몇분 혹은 몇시간 있겠다 까지는 게획을 만들진 않고 러프하게 오전엔 어디 오후에는 어디 가기로 하고 그 안에서 적당히 시간을 분배해 쓰는 편이다. 완벽한 여행루트는 아니지만 그래도 둘다 만족할 정도로 나름 잘 만든 계획인것 같다 ㅎㅎ (각자 여행 스타일이 다르니 참고만 해주세요!)


다음편 부터는 본격적인 여행기가 시작됩니다 : )

(여행 계획관련해서 궁금한 것 있으시면 댓글 주시면 아는선에서 답변 드리겠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