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전 친구들과 히로시마에 왔을때 먹었던 히로시마식 오코노미야키가 항상 생각이나서 온김에 지난번에 갔던 식당에 다시 방문했다. 히로시마식 오코노미야키를 전문으로하는 "나가타야" 인데, 원폭돔 바로 옆에있어서 오전에 원폭돔 및 평화공원에 들렀다 점심식사하기 딱 좋다.

.

.

.



타베로그 별점도 3.56으로 썩 괜찮고 개인적으로는 지난번에왔을때 기억이 너무좋아서 다시방문!


*자세한 안내 : https://tabelog.com/hiroshima/A3401/A340101/34010875/


.

.

.



지난번에 왔을때 줄을 엄청 오래 섯던 기억이 있어서 이번에는 조금 빠르게 발걸음을 옮겼다. 그래도 사람이 꽤 있어서 한 10분정도는 기다린것 같다 : ) 트립어드바이저에서도 평이 꽤 좋아서 그런지 서양분들도 굉장히 많다.

.

.

.



입구 앞에 커다란 메뉴판이 있어 기다리며 메뉴 고르기 좋다. 직원분이 나와 메뉴판도 준다. 지난번에는 오리지널, 디럭스, 스페셜 하나씩 먹었던걸로 기억하는데 디럭스는 개인적으로는 별로였던 기억이 난다. 이번에 우리가 고른건 오리지날과 굴 이렇게 두개이다. 기다리고 있으면 직원이 웬 게임기 같이 생긴 장비(?)를 들고와 주문을 먼저 받는다.

.

.

.



식당 문을 열고 들어가면 오코노미야키를 만드는 큰 철판이 있는 카운터석이 있고 사진에서 오른쪽 방향으로 테이블이 있다. 테이블석에도 조그마한 철판이 달려있다. 물론 테이블에서 직접 오코노미야키를 만들어주진 않고 만들어진 음식을 가져다 올려놓기만 한다. 지난번에는 테이블에 앉았는데 이번에는 운이 좋게도 카운터석에 앉아 오코노미야키를 만드는걸 직접 볼 수 있었다.

.

.

.



오코노미야키는 오사카식과 히로시마식으로 크게 두 분류로 나눌수 있는데 우리가 흔히 아는 빈대떡 모습의 오코노미야키는 오사카식 이다. 히로시마식은 야키소바가 베이스로 들어가고 각종 재료를 샌드위치처럼 쌓아 만드는게 특징이다.

.

.

.







역시 보는 재미가 있다. 직원분들도 뭔가 간단한 걸 해도 좀더 멋지게(?) 한다.

.

.

.




베이스가 되는 반죽을 밀전병 부치듯 만들어주고 그 위에 양배추, 숙주와 다양한 해산물들이 올라간다. 야채들은 기본으로 들어가고 고른 메뉴에따라 세부 재료가 약간씩 달라진다.

.

.

.




넋놓고 보고있다보면 마무리로 소스를 바르고 파를 올려주면 완성!

.

.

.



히로시마 네기 (파)는 히로시마의 특산품으로 오코노미야키 위에도 잔뜩 올려 준다. 오사카식 오코노미야키랑은 사뭇 다른 모습에 놀랄 수도 있지만 맛은 훨씬 좋다 : )

.

.

.



요건 내가 주문한 굴 오코노미야키. 안쪽에 씨알이 꽤 굵은 굴이 4개정도 들어있다. 처음 시켜본건데 카운터석에 앉아 다른 손님들 음식 만드는걸 보니 굴 오코노미야키가 꽤 잘나가는것 같았다~ 나이스 초이스!

.

.

.



오코노미야키 먹을때 항상 보이는 조그마한 철 주걱(? 이름이 뭔지 모르겠다)으로 조금씩 썰어 접시에 덜어 먹으면 된다. 5년만에 다시 먹었지만 그때와 같은 느낌. 야키소바와 반죽의 식감이 쫀득한게 좋고 파도 잔뜩있어 씹는맛이 정말 좋다 : )

.

.

.



각 테이블마다 마요네즈와 소스가 있으니 뿌려먹으면 더 맛있다 (소스가 사기급으로 맛있다, 구매도 가능하니 필요하신분은 구매하셔도 된다). 마요네즈 통이 참 신기한데 뿌리면 얇은 가닥으로 나온다. 왠지 가지고 싶잖아..? 아무튼 적당히 소스와 마요네즈를 올려 먹으면 맛이 굉장히 풍부해진다 무엇보다 식감이 히로시마 오코노미야키의 장점인듯. 오사카식은 뭔지모르게 끈적이는 느낌인데 ㅎㅎ


사진으로는 좀 작아보이지만 양도 꽤 많다 성인 여성분이 하나 다 먹기엔 약간 많은 정도랄까? 지난번에 성인 남자 세명이서 3개 시켜먹었는데 배 터지는줄 알았을 정도니 ㅎㅎ 그땐 난 중도 포기하고 친구 하나가 다 먹어 치웠다. 이번엔 여자친구가 조금남겼는데 내가 다 먹어버림!


5년이 지났지만 똑같은 맛에 좀 놀랐고 여전히 너무 맛있게 먹을 수 있어서 좋았던듯! 특히 여자친구와 함께 내 경험을 공유할 수 있어 더 좋지 않았나 싶다. 히로시마에 또 오면 무조건 다시 먹으러 올 생각이 들 정도로 추천추천한다!

히로시마에서의 첫 식사도 기분좋게 마치고 히로시마성으로 이동!


*다음편에 계속





 







오카야마에서의 빡빡한 첫 날을 마치고 히로시마로 넘어와 둘째날 일정을 시작 했다. 예전에 친구들과 횡단 여행을 할때 가장 좋았던 도시 였던 히로시마를 여자친구와 꼭 같이 와보고 싶었는데 이번 여행에 드디어 올 수 있게 되어서 너무 설레는 아침이다.

.

.

.



오늘도 열심히 돌아다니기 위해 호텔 조식으로 배도 든든하게 채우고 출발!

.

.

.



히로시마에서의 첫 일정은 원폭돔이다. 묵었던 호텔이 히로시마역 근처여서 히로시마역으로 이동해 트램을 이용해 원폭돔까지 움직였다. 히로시마역~겐바쿠돔마에역 까지는 편도 180엔이다, 스이카를 이용할 수 있을까 했는데 아쉽게도 PASPY 또는 ICOCA만 사용 하능하다. 일본은 버스도 그렇고 전차도 그렇고 요금에 딱 맞게 내야하니 미리 잔돈을 준비하시거나 사진과 같은 동전 교환기를 이용해 잔돈을 만든 후 직원분께 내면 된다! 원폭돔까지는 히로시마역에서 대략 20분 정도 걸리고 "겐바쿠돔마에" 역에서 내리면 앞에 바로 보인다. 

.

.

.




전날 히로시마로 넘어와서 호텔에 들어오니 침대위에 왠 종이학이 한쌍 놓여있었다. 대수롭게 생각 안하고있었는데 평화를 기리는 의미로 종이학을 만든다는걸 깜박하고있었다. 히로시마 평화공원 입구쪽에는 이렇게 평화를 기원하는, 희생자를 기리는 의미로 히로시마현 학생들이 만든 종이학들이 전시되어 있다. 연간 약 천만마리, 무게로 따지면 약 10톤가량의 종이학이 매년 만들어 지고 있다고..

.

.

.




여전히 그곳에 서있는 어린이 동상. 안쪽에는 전쟁에 희생된 어린이들을 기리는 종이 설치 되어있다, 실제로 쳐 볼수도 있다. 원폭의 피해자 사다코 어린이의 죽음을 계기로 원폭으로 사망한 어린이들의 영혼을 위로하고 평화를 이루기 위해 동상이 제작 되었다고 한다. 지난번에 왔을때도 그랬지만 뭔가 숙연해지는 느낌이다, 아이들은 잘못이 없으니..

.

.

.



길을따라 히로시마 평화기념박물관 쪽으로 이동하다보면 위령비가 있다. 정면으로 정확히 원폭돔이 보이게 만들어져 있다. 앞쪽의 구조물이 원폭돔을 양 손바닥으로 떠받치는 느낌이 든다. 참배하는 일본인들이 굉장히 많은 장소이고 사진을 하나씩 남기기 위한 관광객들도 많다. 원폭돔 근처도 그렇지만 여전히 이쪽에는 사람이 많다.

.

.

.




그렇게 들어온 박물관. 핵무기의 위험성, 어디서 제작 되었는지 (로스알라모스 연구소, 맨해튼 프로젝트까지 굉장히 상세하게 설명하고 있어 재미있게 봤다)부터 2차세계대전이 어떻게 진행되었고 왜 나가사키와 히로시마에 원자폭탄이 떨어졌는지 까지 굉장히 구체적으로 설명해 두었다. 지난번에 왔을때는 이런느낌이 아니 였던것 같은데.. 라는 생각이 들었지만 우선 쭈욱 이동하면서 관람했다. 사진촬영은 가능하나 플래시는 사용하면 안된다.

.

.

.







원폭 당시 남은 어린이용 세발 자전거. 이 외에도 당시 발견된 옷, 집기들이 원자폭탄이 얼마나 무서운 것인지 간접 체험할 수 있는 전시물들이 조금 전시되어 있다. 폭발당시 증발한 사람의 그림자가 남아있는 계단 전시물은 볼 수 없었는데. 앞서 뭔가 5년전에 왔을 때랑은 전시실이 사뭇 다른느낌 이였는데, 역시 틀리지 않았다.

.

.

.


 

 박물관의 본관이 리모델링 중 이였던 것 ㅠㅠ. 본관에 있는 모든 전시물을 보기 위해서는 2019년 봄 이후에 방문 하셔야 한다! (입장료는 똑같이 받는거 같은데 기분탓인가..) 이날 우리도 전시물의 극히 일부만 볼 수 있었다. 본관에는 볼게 훨씬 많은데.. 아쉽지만!!

.

.

.



아쉬운 마음에 출구쪽에 있는 스탬프나 하나 찍고 박물관 관람을 마쳤다. 뭔가 여자친구와 히로시마에 다시한번 방문해야 할 이유가 생겼다 샘치고~ 점심이나 먹으러 서둘러 이동했다!

.

.

.



이동하던길에 한 컷. 원폭 피해자들을 기리는 추모 홀이다. 폭발이 일어났던 시간을 형상화한 조형물이 있고 분수가 조그마하게 있었다. 아래쪽으로 내려가면 희생자들의 이름이 빼곡하게 쓰여있는 홀이 나오는데 내려가보지는 않고 위에서 사진만 ^^; 시간이 조금 넉넉했으면 둘러봐도 괜찮을것 같았는데. 점심식사를 하기위한 식당이 점심 시간이면 워낙 줄을 길게 서야 해서 조금은 빠르게 움직였다.





*다음편에 계속...






티스토리 툴바